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55-222-7282
  • Fax. 055-242-6965
  • 평일 오전  09:00 ~ 오후  17:00
  • 수요일 오전  09:00 ~ 오후  13:00
  • 토요일 오전  09:00 ~ 오후  13:00

일요일, 공휴일: 휴진
추가전화: 055-244-8877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거무티티한 기미, 레이저만이 답?...의외로 효과 좋은 ‘이것’
기미를 치료하기 좋은 계절이 돌아왔다. 여름에는 기미가 아무리 보기 싫어도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많다. 강한 자외선으로 인해 재발이 쉽고 부작용이 발생할까 우려되기 때문. 기미의 주원인이 되는 멜라닌 색소와 다양한 치료법에 대해 알아봤다.

기미는 멜라닌 색소가 피부 내 불규칙한 형태로 침착되는 것을 말한다ㅣ출처: 클립아트코리아색소질환의 주원인, 멜라닌 색소란?멜라닌 색소는 우리 몸을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피부 내에서 만들어지는 물질이다. 자외선을 흡수해 우리 몸에 가해지는 손상을 막는 것이다. 적절한 양이 존재할 때는 건강한 피부가 유지되지만, 과다하게 생성된 후 배설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으면 피부 내 색소가 침착된다. 여름에는 자외선에 의해 멜라닌세포가 활성화돼 멜라닌이 과다하게 생성된 상태다. 피부의 신진대사가 원활하지 못해 멜라닌 색소가 잘 배설되지 않으면 피부 내 쌓여 기미가 된다. 피부색이 어두울수록 멜라닌 색소가 많은 것이므로 기미가 더 쉽게 발생한다.기미, 자외선 말고도 ‘이런’ 위험요인이 있다기미는 얼굴, 특히 눈 밑이나 이마에 색소가 불규칙한 형태로 침착되는 것을 말한다. 다양한 크기의 갈색 혹은 회갈색 색소침착이 대개 뺨, 이마, 윗입술, 코, 턱 등에 발생한다. 간혹 팔에도 생길 수 있지만 매우 드물다. 기미는 색소침착의 깊이에 따라 색깔이 달라진다. 색소침착이 주로 표피에 있을 때는 갈색, 진피에 있을 때는 청회색, 혼합형일 때는 회갈색으로 나타나는데, 이 중 혼합형이 가장 흔하다. 기미를 일으키는 요인 중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은 자외선이다. 그러나 이외에도 다양한 위험요인이 존재한다. 기미는 여자에게 훨씬 흔하며, 주로 출산기의 여자에서 발생한다. 폐경 후의 여성에서는 잘 나타나지 않는다. 임신 혹은 경구 피임약을 복용하는 여성에서 흔히 발생하는 것을 봤을 때, 여성호르몬이 관여하는 것으로 생각된다.기미 치료, 활성화된 멜라닌세포를 해결해야기미는 치료 후 다시 색이 짙어지는 경우가 많다. 치료 후 일시적으로 피부가 환해질 수 있지만, 궁극적인 원인인 활성화된 멜라닌세포를 해결하지 않으면 색소가 다시 쌓이기 때문이다. 현재 가장 많이 사용되는 치료 방법은 레이저 시술이다. 멜라닌세포의 활성도를 떨어트리는 방식이다. 전기영동을 이용하여 비타민 C를 공급하기도 하는데, 비타민 C는 멜라닌 색소의 생성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놀랍게도 기미 치료에 먹는 경구제와 바르는 외용제가 사용되기도 한다. 이러한 치료제는 어떤 원리로 작용을 할까. 먹는 경구제는 트라넥삼산(Tranexamic acid)을 주성분으로 한다. 트라넥삼산은 주로 지혈 작용을 목적으로 사용하지만, 피부 색소침착을 일으키는 멜라닌 작용과도 연관이 있다. 멜라닌세포의 성장을 촉진하는 동시에 멜라닌의 생성을 촉진하는 플라스민을 억제함으로써 기미와 같은 피부 색소침착 증상을 개선한다. 바르는 외용제는 히드로퀴논(Hydroquinone), 트레티노인(Tretinoin) 성분의 크림이 사용되며, 스테로이드 성분이 복합된 제품들도 있다. 히드로퀴논은 피부 표피층에서 멜라닌세포가 색소를 생성시키는 데 필요한 효소를 억제하는 작용을 한다. 트레티노인은 합성 비타민 A 유도체의 일종으로, 멜라닌 색소에 직접 작용하며 표피세포를 빨리 재생시킴으로써 얇게 착색된 멜라닌 색소도 같이 떨어져 나오게 한다.스테로이드는 표피세포가 재생되고 멜라닌 색소가 떨어져 나오는 과정에서 염증이 발생하지 않도록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활성도만 색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다. 두꺼워져 있는 각질층에 멜라닌 색소가 들어있는 경우 화학적 박피를 진행하기도 한다.


이전글 : 한풀 꺾인 폭염에도 여전히 땀 솟는 ‘다한증’ ...원인과 증상 [페이스+Talk]
다음글 : 몸에 생긴 ‘두드러기’…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간 큰 병 될 수도 [페이스+톡]